마의선생석실신이부하 9

최고관리자 0 390

마의선생석실신이부하 9      

 

若問前程인데 先必觀乎氣局이오

欲求先兆면 次則辨其形容이니

先以五嶽으로 爲根基하고

後以氣色으로 定禍福하라

+註云              (약문전정)

   言相人之法이 

  要先奉(察)此四者則吉凶貴賤을 

   可知其槪矣라

 

만약에 앞날의 일에 관해서 물으면      

  먼저 반드시 기와 국량을 살피고

앞날의 조짐을 알고자 하면 

  그 다음으로는 곧

    그 사람의 형용을 판별해야 하니

먼저는 오악으로서 근기를 삼고

뒤에는 기색으로서 화복을 정하라

+풀어서 말하자면

   사람의 상을 보는 법에 대해서 말하자면

  먼저 이 4가지를

   받드는(살피는) 것이 중요한 즉

    길흉귀천을 그것으로서

     대부분 알 수가 있느니라

 

*問=見=안다 듣는다는 의미가 있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百聞이 不如一見이라

*前程(전정)=앞 길  앞으로 가야 할 길

*槪=대개 개   대부분   대강  대략 

 

 


不爲前世陰功이라도

  亦作來生道果니라

+註云               (불위전세)

   學相者-窮(宜)通此理하야

    其術이 有益於人이면  

   其報-已極於己(亦及乎己)하나니

    豈待來生哉아

 

전생에 음공을 쌓지 않았더라도 

  또한 내생의 도과를 짓느니라

+풀어서 말하자면

   상을 배우는 자들이

    이 이치의 궁극에 통달하여

    이 술법으로서

    다른 사람들에게 이익을 주었으면

   그 과보가 이미 자기에게 이르렀을 텐데

    어찌 내생에까지 기다릴 것이냐 ?

 

*금쇄부와 은시가는

   사실상 마의상법의 요점들을

    다 묶어 놓은 것인데

  상에 있는 내용들을

   간추려서 요약해 놓은 것이다

 

 

志超雲外라야 相合天機니라

+註云             (지초운외)

   麻衣言

    旣通出世之術하야 妙合天機之理면 

     眞乃神仙之術也哉인뎌

 

뜻이 구름 밖을 뛰어 넘어야 

  상법이 천기(하늘의 기밀)와 합하느니라

+풀어서 말하자면

   마의선사가 이르시길

    이미 세간을 뛰어넘은 이 술법에 통달하여

     그 기묘함이 천기의 이치와 합하면

    참으로 이것은 곧 신선의 술법이니라

 

 

壽夭窮通이 莫逃相法하나니

富貴貧賤이出此篇이리오 

  智者得之면 自有神仙之見이니

+註云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(수요궁통)

   明智之士-能精此篇하고 兼得師傳하면  

    日就月將하야 自有神仙之見이라

 

後之學者는 勿傳庸俗之徒하라

+註云               (후지학자)

   風鑑之術은 千變萬化하니  

    窮通物理-豈庸夫俗子의 所能學哉아

 

수요와 궁통이 상법을 벗어나지 못하나니

부귀와 빈천이 어찌 이 책을 벗어나리오

  지혜로운 자가 이것을 얻으면 

    저절로 신선의 견해에 이르나니

+풀어서 말하자면

   밝고 지혜로운 선비가 능히 이 책에 정통하고

    겸하여 스승의 전수를 받으면

   나날이 발전하여

    저절로 신선의 견해에 이르리라

 

뒤에 이 책을 배우는 자들은

  용부나 속인의 무리들에게는 전하지 말라

+풀어서 말하자면

   상을 보는 술법은 천만가지로 변화하니

    궁극에 정통한 모든 사람들의 이치를

   어찌 용부나 속인들이.

     능히 배울 수 있겠느냐 ?

 

明者通明之士 智者賢哲之人

庸俗平常之人此非有仙風道骨者

 安能知此

명이라는 것은 통명지사이고

지라는 것은 현철지인이고

용속평상지인이란 선풍과 도골이 없는 자인데

  어찌 능히 이것을 알겠느냐 ?

 

*奚=어찌 해   무슨  어디   무엇  종   하인

*風鑑(풍감)=사람의 용모와 풍채로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사람의 성질을 감정하는 일

*物理(물리)=모든 사람의 이치

 

 

高山流水少知音하야

   一片白雲在深處라

+註云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(고산유수)

   又謂此篇이 亦(比)如流水之操하야

    知音者-鮮矣일새

   久隱於華山石室白雲深處리니

    今遇知音希夷故로 默而授之也라

 

높은 산에서 흐르는 물은(훌륭한 거문고 소리)

  그 음을 아는 자가 적어서 (마의상법)

한 조각의 흰 구름이 떠 있는

  깊은 곳에 있었느니라   (화산석실에)

+풀어서 말하자면

   또 이 책에서 이르는 것이

    또한 마치 흐르는 물을 잡는 것과 같아서

     그 음을 아는 자가 드물어서

   오랫동안

    화산석실의 백운심처에 숨겨 놓았으나

     지금 음을 아는 희이를 만났으므로

      묵언으로 이것을 전수하노라

 

高山流水琴曲名

  昔伯牙鼓此調 遇鍾子期知音者也

麻衣之遇希夷 亦如柏牙之遇子期也

고산유수는 거문고의 곡 이름인데

  옛날에 백아가 이곡을 연주하였는데

   마침 그 음을 아는 종자기를 만났느니라

마의선사가 희이를 만난 것도

  또한 마치 백아와 종자기와 같았느니라

 

*操=잡을 조

*鮮=고울 선  뚜렷하다  빛나다

      적다 드물다   생선

 

*高山流水(고산유수)=높은 산과 흐르는 물

  훌륭한 음악 특히 거문고 소리를 비유함

    자신을 알아주는 친구

 

중국 춘추시대에

 伯牙(백아)라는 거문고의 명인이

고산유수(峨洋曲=아양곡)라는 곡을 탔는데

그 당시에 이 음곡을 아는 이가 없어서

  항상 한탄하였는데

우연히 鍾子期(종자기)를 만났는데

  이 곡이 아양곡임을 알아주었으므로

   서로 백년지기가 되었다

그런데 그런 종자기가 죽자

 자기의 거문고 소리를

  이해하는 사람을 잃었다고

    너무나 슬퍼한 나머지

 거문고의 줄을 끊고 그 뒤로는 죽을 때 까지

  거문고를 타지 않았다고 한다

그래서 마의대사가

  자기의 상술을 고산유수에 비교하고

  진단을 종자기에 비유한 것이다

 

 

悉精妙理하야 參(拱)透玄關하면

  得之於心하야 應之於目이라

一覽無遺하리니

  方知神異之不誣也리라

+註云               (실정묘리)

   苟能悉精此篇之妙理하야

    參透其中(自天)之玄關하야

     了然於心目之間而無遺 

     方知神異賦之妙-信不誣矣니

      後之學者는 當敬受此篇하고

       不可易而忽之也니라

 

실제로 다 이 묘한 이치에 정통하여

  참으로 현묘한 관문을 통과하면

    마음에 이것(신이부)을 얻어서

      눈이 이것에 응하리라

한번 보면 놓치지 않으리니

  바야흐로 이 신이부가

    속이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가 있으리라

+풀어서 말하자면

   진실로 능히 이 책의 묘리에 다 정통하여

    참으로 그 가운데의 현묘한 관문을 통과하여

     마음과 눈이 확연해지고 놓치는 것이 없으면

    바야흐로 이 신이부의 묘리를 알고

     속이지 않았다는 것을 믿을 것이니

    뒤에 배우는 자들은

      마땅히 이 책을 공경하게 받들고

        고치거나 소홀히 해서는 안 되느니라

 

*誣=속일 무  꾸미다  더럽히다   무고하다

*覽=볼 람  두루 보다   바라보다   전망하다

*玄關(현관)=건물의 출입문

*了然(요연)=분명한 모양  명백한 모양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一目瞭然(일목요연)

*心目(심목)=사물을 알아보는 마음과 눈

   

0 Comments
Service
010.5411.9735
월-금 : 9:30 ~ 17:30, 토/일/공휴일 휴무
런치타임 : 12:30 ~ 13:30